컨텐츠상세보기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
  • 저자<앤절린 밀러> 저/<이미애> 역
  • 출판사윌북(willbook)
  • 출판일2020-03-09
  • 등록일2021-10-22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1988년 출간 이래 30년간 꾸준히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세상 모든 부모를 위한 심리 에세이
우석대 상담 심리학과 김태경 교수 추천!

사랑한다면서 망치는, ‘인에이블러’ 엄마의 고백


오늘도 우리는 사랑을 한다. 가족, 부모, 자식, 친구… 소중한 누군가를 위해 시간을 들이고 마음을 쏟는 일은 고귀하고 아름답다. 하지만 그런 사랑에도 분명, 어두운 면이 존재한다. 잘못된 사랑은 되레 상대를 위험에 빠지게 한다. 

한 엄마의 고통스런 고백이다. 초등학교 교사였고 상담 심리학을 전공한 그녀가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어떻게 가족을 망가뜨렸는지 담담히 고백한다. 세상 어떤 엄마보다 가족 중심적으로 살아가는 저자는 기쁨이 넘치는 이상적 가정을 꿈꾼다. 유능한 남편과 최고의 아이들에 둘러싸여 행복한 나날을 보낼 거라 자신한다. 그래서 온 인생을 남편과 아이들에게 건다. 늘 웃고, 친절하고, 관대하며, 문제가 생기면 척척 해결하고, 집안일을 도맡아 한다. 그러나 그 모든 노력은 도리어 가족을 망치고 만다. 습관성 우울 증세를 보이는 남편, 분열 정동 장애 진단을 받은 아들, 불안증과 우울증을 겪는 딸... 왜 그랬을까? 엄마가 ‘인에이블러’였기 때문이다. 

인에이블러란 ‘사랑한다면서 망치는 사람’이란 뜻의 심리학 용어로, 다른 사람의 책임을 대신 떠맡는 방식으로 관계를 맺는 사람을 말한다. 부모라면 아이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고 대신 해결해주며 독립적 존재가 아닌 의존적 존재로 키우는 사람을 말하며, 연인 사이라면 불완전한 상대의 빈 곳을 채운다는 명목으로 결국은 자립할 수 없는 존재로 만들어버리는 사람을 말한다. 책은 인에이블러 엄마의 쓰라린 고백과 가슴 아픈 성찰을 담은 자전적 에세이로, 진심에서 우러나온 담백한 글이 울림을 전한다. 더불어 심리적 관점에서 어떻게 인에이블러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있는지 경험에서 찾은 해결법을 다정한 목소리로 들려준다. 제대로 사랑하는 법을 알고 싶은 부모, 연인, 친구를 위한 책이다. 

저자소개

초등학교 교사였고 가족관계학, 상담심리학을 전공한 교육자이자 아들 셋, 딸 하나를 둔 엄마다. 교육에 대한 이론적 바탕에도 불구하고 평생의 꿈인 이상적인 엄마가 되는 데 실패했다고 말한다. 그녀는 자신의 실패를 고통스럽게 인정하며 진심 어린 고백을 통해 변화하기 시작한다. 그 아프고도 희망적인 이야기가 바로 이 책 속에 담겨 있다. 1988년 초판본 출간 이래로 30년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나는 내가 좋은 엄마인 줄 알았습니다』는 세상 모든 부모를 위한 심리 에세이로 널리 읽히고 있다.

목차

추천의 글 누구에게나 삶을 살아가는 각자의 길이 있다
서문 나를 바꾼 나의 고백

문제는 나에게 있었다 
인에이블러는 누구인가 
의존자는 누구인가 
‘의존’의 의미 
내 아들의 이야기 
전환점 
나의 이야기 
나는 나에게 정직한가 
책임은 선택하는 자의 몫이다 
조장하는 사람들 
환상 속의 내가 지금의 나를 갉아먹는다 
고인 연못에서 빠져나와 강으로 
두려움을 마주하다 
변화의 시작점 
다르게 산다는 것 
상호 의존적 사랑
 
실전 가이드 인에이블러에서 벗어나기 위한 단계별 훈련 
감사의 글